뉴스

CJ올리브네트웍스, 비대면 방식 모바일 인사관리 솔루션 ‘워크스캔’ 선보여

2021.05.13보도자료


 

- 현장 근무자 대상 계약, 출퇴근, 급여정산, 일정 등 통합 인사관리 서비스 제공

- 중소·중견 기업 효율성 지원하고 안정적인 근로 문화 정착에도 기여

- 비대면 관리가 가능해 방역과 위생관리 용이하고 불필요한 관리 비용도 절감 

- 워크스캔 솔루션 홈페이지에서 전 고객 대상 1개월 무료 체험 프로모션 진행 

 

[CJ올리브네트웍스=2021년 5월13일(목)] CJ올리브네트웍스(대표이사 차인혁)가 현장 관리자 및 근무자를 위한 비대면 방식의 모바일 인사관리 통합 솔루션 ‘워크스캔(Work Scan)’을 선보였다고 13일 밝혔다. 

 


 

‘워크스캔’은 근로계약, 출퇴근 기록, 급여 정산, 근무 스케줄 등 통합 인사관리 서비스를 어플리케이션 하나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다양한 부서에 대한 인사관리나 매장, 거점 오피스 등 현장 관리가 필요한 기업에 최적화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기업들의 근무환경이 재택근무 등으로 유연해지고 있지만 일부 근로자들은 여전히 현장에서 근무할 수 밖에 없어, 현장 근무자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더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현장 근무자의 경우 지문인식기, 비콘 등으로 근태를 기록하는데, 지문인식기는 하드웨어 유지 관리의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고 비콘은 개인정보 수집 측면에서 개인정보 침해 우려가 있었다. 

 

‘워크스캔’은 GPS와 QR코드 인증방식으로 개인정보가 필요 없고, 인증기기 유지·보수에 대한 부담없이 정확한 근태 관리가 가능하다. 직원들은 주 52시간 근로기준법에 맞춰 자신의 스케줄을 등록한 뒤, 함께 일하는 구성원들에게 바로 공유할 수 있고 근무 일정 조정도 간단하게 변경할 수 있다. 

 

또한 기존 관리자와 근로자가 대면으로 만나서 수기로 처리해야만 했던 근로계약, 전자문서 등 근로 계약관련 서류들도 전자문서 형식으로 비대면 관리가 가능해져, 방역과 위생관리가 용이하고 불필요한 관리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실제 근무시간에 따른 초과 근무수당, 원천세, 4대 보험료 산정 등을 자동으로 반영해 정확하게 개인별 급여 내역도 산출해 준다. 

 

‘워크스캔’ 솔루션은 온프레미스 구축형과 클라우드 서비스형 두가지며, 고객의 니즈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특히 클라우드 서비스형은 별도의 구축비용 없이 사용한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방식이라 소규모 기업의 부담을 최소화했다.  

 

지난해 CJ그룹 내 계열사들이 ‘워크스캔’을 우선적으로 도입했으며, F&B 사업 및 국내 유명프랜차이즈 등 대외 고객을 대상으로도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 솔루션사업팀 최병석 부장은 “오는 7월부터 49인 이하의 사업장에서도 주 52시간 근무가 적용됨에 따라 영세한 자영업자나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근로 문화 정착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며 ”워크스캔 하나로 별도의 전담인력 없이 손이 많이 가는 업무들을 간편하게 처리하고 효율적으로 인사관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워크스캔은 모든 신청 고객 대상1개월 무료 체험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자세한 프로모션 내용은 워크스캔 공식 홈페이지(www.workscan.net) 및 안드로이드·애플 스토어에서 워크스캔을 검색한 후 앱을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