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올리브네트웍스, 인공지능 전문가 직접 키웠다

2019.12.11보도자료

 

- 1,200명 전 임직원에 체계적인 인공지능(AI) 전문 교육 제공

- 즉시 AI 연구 투입 가능한 전문가 육성, AI 신사업 키우는 밑거름

- 전문과정 교육 기간 동안 얼굴만 보고도 감정인식하는 딥러닝 알고리즘 직접 개발

- 블록체인, 빅데이터, AR·VR 등 신사업 양성 위한 다양한 커리큘럼 확대 운영 예정

 

[CJ올리브네트웍스=2019년 12월 11일(수)] CJ올리브네트웍스가 임직원들의 인공지능(AI) 기술 역량 강화를 통해 미래 신성장 사업 확대 기회를 모색하고자 자체적인 AI 전문가 육성에 힘쓰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올해 AI와 블록체인을 결합한 디지털 저작권 시스템을 개발하고, AI안면인식 출입시스템을 구축해 CJ그룹 내 계열사에 도입하기 시작했다. 

또 학습데이터가 필요없는 비지도학습 기법을 활용해 방송 콘텐츠 내 인물의 동작을 인식해 클립을 자동으로 생성하는 기술도 개발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차세대 신성장 동력 중 하나로 AI를 꼽으면서 지난 5월부터 자체적인 인력 양성에 나섰으며, 6개월 간의 교육을 통해 AI 전문가를 육성하는 데 

성공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사원부터 임원까지, 기술인력뿐 아니라 법무나 재무, 인사, 홍보 등 경영지원부문 인력을 포함해 1,200여명의 전 직원이 AI 소양을 갖출 수 있도록 

▲입문 ▲기본 ▲심화 ▲전문과정 등 4단계로 구성된 AI아카데미를 실시했다. 프로그램은 각 단계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임직원이 다음 과정을 이수하는 방식으로 운영됐다.

 

입문과정에서는 프로그래밍 언어 파이썬(Python)과 알고리즘 기본 교육을, 기본과정에서는 웹크롤링과 데이터분석, 머신러닝을, 심화과정에서는 딥러닝 프레임워크와 

시각·언어인지 알고리즘을 다뤘다. 전문과정에서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인 텐서플로(Tensor Flow)를 활용한 딥러닝과 서비스 개발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최종 단계인 전문과정을 수료한 10명의 AI전문가는 시각적 이미지 분석에 사용되는 인공신경망의 일종인 합성곱 신경망을 활용해 이미지 분류기를 만들고, 

감정인식모델을 실시간 웹캠과 연동하여 얼굴만 보고도 성별과 나이, 감정상태를 인식할 수 있는 딥러닝 기반의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전문가는 사원부터 대리, 과장까지 다양한 직급의 임직원들로 구성됐고, 기존에 개발업무를 하지 않던 비전공자도 포함돼 직원들의 교육 기회 확대 및 AI전문가 직접 

양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셈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AI전문가로 거듭난 10명의 임직원들을 AI유관업무 및 프로젝트 등에 재배치하여 전문가로서의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향후 인공지능 이외에도 블록체인, 빅데이터, AR·VR 등 신사업 양성을 위한 다양한 커리큘럼을 만들어 모든 임직원들이 IT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전문 지식 습득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