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CJ올리브네트웍스, AI 데이터 분석 기술로 중소기업 신규사업 지원

2021.07.19보도자료

- 디지털 뉴딜 정책 일환인 과기부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에 공급기업으로 참여
- 데이터 가공 및 AI 분석 서비스로 7개 중소기업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 지원
- 지역별 소비동향 데이터 제공 및 AI 이미지인식 기술·고객 세분화 기법 적용

[CJ올리브네트웍스=2021년 7월19일(월)] CJ올리브네트웍스(대표이사 차인혁)가 디지털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정부가 추진하는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에 공급기업으로 참가, 중소기업에 혁신적인 데이터 분석 기술을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관하고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에서 시행하는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은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벤처기업, 소상공인, 1인 창조기업을 대상으로 데이터구매·가공 바우처 등을 제공해 데이터·AI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올해 데이터바우처 사업의 공급기업으로 참여하여 식품 제조업체 바름에프엔비, 현대영농조합법인, 해산과 액자 제조업체 세담, 맞춤정장 기업 포튼가먼트, 데이터 기반 전략컨설팅 업체 한국인사이트연구소, 소셜 결제 플랫폼 스피너미디어 등 총 7개 기업에 데이터 가공 및 AI분석 서비스를 제공한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제조 기업 대상으로는 간편식, 다이어트, 건강기능 식품 또는 공산품 등의 지역별 소비동향 정보를 제공하여 신제품 개발 전략수립을 돕고, 맞춤 정장 기업에는 AI이미지 인식 기술을 적용해 고객 체형정보를 디지털화하여 체형에 최적화된 기성복 추천서비스를 지원한다.

또한 전략컨설팅 업체에는 인공지능 자연어처리 기술을 적용해 모빌리티 전문정보 웹서비스의 신규사업화를, 소셜 결제 플랫폼에는 AI 고객 세분화 기법으로 가정간편식 데이터를 분석해 최적의 메뉴를 추천하는 서비스 구현을 지원할 예정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온라인 주문 상품명을 머신러닝을 이용해 상품분류체계로 가공하고, 온라인 상품 주문 트렌드 분석이 가능한 유통 인덱스를 공급하여 기업들의 데이터 기반의사결정을 지원해왔다.

CJ올리브네트웍스 김재홍 빅데이터사업 팀장은 “CJ올리브네트웍스의 데이터 분석 기술을 토대로 데이터 전처리, 가공업무를 추진하는 7개 기업의 프로젝트를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며 “데이터·AI산업 생태계 조성 및 활성화를 위해 데이터를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계속해서 지원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끝)